당당하게 맨 앞자리에서 엎드려 자고 있는 김성환-II (4.10)



일주일 뒤 이번에는 졸고 있는 김성환-II (4.17)